유성엽 국회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밥쌀용 쌀 수입과 관련해“정부는 농민단체와의 적극적으로 만나 대화를 나누어야 하며 쌀 생산을 근본적으로 축소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유 의원은 이날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게 “농식품부는 밥쌀용 쌀 수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정작 당사자인 농민들과의 소통은 하고 있지 않고 있다”며 “농민단체가 각종 토론회에서 요구해 온 TRQ쌀 협의회 구성 제안에 응하지 않거나 무시하는 것은 옳지 못하며 적극적으로 대화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또 “농식품부가 지금까지 쌀 공급과잉으로 쩔쩔매는 상황에서도 쌀 생산축소대책에 비일관적이었다”며 “농식품부 장관이 의지를 가지고 근본적·본질적으로 쌀생산을 축소시킬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동필 장관은 “앞으로 농민들과 식량정책포럼 등 함께 모여서 공감대 형성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등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밭작물 직불·답리작 직불제를 강화해 논을 다른 작물 재배에 이용할 수 있도록 TF를 만들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전북도민일보 김경섭 기자 2015-06-16)

 

 

 

 

 

 

Posted by 유성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