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유성엽 의원은 7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제10차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 합동회의에 참석해 ‘세계 반파시스트전쟁 승리 70주년 기념’의제의 발제자로 나섰다.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 합동회의’는 지난 2006년 체결된 한·중 의회 간 협력의정서에 따라 양국 의회 부의장을 단장으로 한 의원 대표단이 매년 양국을 번갈아 오가며 여는 회의로, 한·중 양국 간 주요 현안 논의를 통한 양국의회 간 협력증진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회의 한국대표단으로 정갑윤 부의장(회장), 조원진·김동완·서용교·유성엽·이완영·장병완 의원이 참석했다.

 

유 의원은 ‘세계 반파시스트전쟁 승리 70주년 기념’이라는 의제의 발제자로 나서 파시즘의 망상으로 인해 발생한 인류의 비극적인 역사를 내일의 거울로 삼아 ‘동북아 경제공동체 건설’을 해야 한다는 내용의 주장을 펼쳤다.

 

유 의원은 “오랜시간 역사와 문화를 공유한 만큼 동북아 3국은 민주주의·자본주의와 사회주의·공산주의의 한계를 극복하는 ‘21세기 새로운 정치·경제 모델’을 모색함으로써 ‘정반합’의 진보적 역사를 써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 합동회의가 한중관계의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민일보 김영묵 기자 2015-07-08)

 

 

 

 

 

Posted by 유성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