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유성엽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혁신을 위한 혁신이어서는 안됩니다”라며 “통합을 위한 고강도 고난도 혁신이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그 출발은 당대표 등 지도부의 기득권 내려놓기에 있습니다”라며 “물론 국회의원,지역위원장, 시도당위원장 등 모든 책임있는 구성원들이 내려놓아야 하지만 당 대표 등 지도부가 내려놓는데 솔선수범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고위,사무총장 폐지하느냐 마느냐가 중요한게 아닙니다”라고도 했다.

 

유 의원은 “오래 전부터 그렇게 폐지하자는 공심위에 더해서 선출직 평가위를 만들자? 정량평가외에 설계도 제대로 하기 어려운 정성평가를 하자?”라며 “당권재민을 외치면서도 그 평가를 왜 당원 국민들에게 맡기지 못하겠다는 것인지?”라고 반문했다.

 

유 의원은 “완전 오픈프라이머리 문제가 없지 않지만, 새누리당에서는 오픈프라이머리를 채택하여 당대표의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것 아닙니까?”라고 했다.

 

유 의원은 “경제민주화도,오픈프라이머리도 우리가 원조이면서 번번히 새누리당에 선점당하고 있어서야 되겠습니까?”라고 역설했다.

 

유 의원은 “당대표 등 지도부가 과감히 내려 놓으면서 새누리당을 능가하는 혁신을 통해서 진정한 통합의 길을 찾아야 합니다”라며 “죽느냐 사느냐의 갈림길입니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김영석 기자 2015-07-13)

 

 

 

Posted by 유성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