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의 주요 보직을 구성하는 고위공무원단이 전원 ‘고등고시’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국민의당 소속 유성엽(정읍.고창)국회 교문위원장실이 문체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획조정실장부터 국민소통실장까지 본부에서 근무하는 실장급 8명 가운데 개방형으로 임용된 관광정책실장(항공, 여행사 경력)과 차관보(언론사 경력)를 제외한 직업공무원 6명이 모두 고시출신이다고 밝혔다.

 

또, 대변인부터 홍보콘텐츠기획관까지 본부 국장급 14명 가운데 비상안전기획관(육사, 대령출신)과 홍보콘텐츠기획관(개방형 임기제 공무원)을 제외하고 직업공무원 12명은 전원 고시출신인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

 

본부 실·국장 중에 7급·9급 공채출신은 물론이고, 문화·예술분야 전문가는 전무한 상태다.

 

특히, 문체부는 창조적 사유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성을 최고의 가치로 추구해야 할 주무부서임에도 주요 간부들이 전원 고시출신의 순혈주의가 공고한 것으로 확인되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 주고 있다.

 

유 위원장은 “관료조직이 생명력을 복원하고 적절한 견제와 긴장관계가 유지될 때 비로소 건강한 유기체적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다”며 “비 고시 출신이라는 상징성이 담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서 보듯 순혈주의를 타파하고 비 고시 출신 공무원의 사기진작은 물론 문화·예술분야 전문 인력 수혈을 위해서 도종환 장관이 인사권을 적극 행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라일보 김형민기자 2017-07-16]

 

Posted by 유성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