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아 200명 이상 대형 공립 유치원, 보건 전문 인력 전무

- 전국 40개 대형 공립 유치원 중 단 2개원 제외하고는 보건 인력 한 명도 배치되지 않아

- 전체 공립 단설 유치원도 보건 전문 인력 배치율 11.6%에 불과

- 유 위원장 유치원 보건 환경 개선 위한 전문 보건 인력 확충 필요

 

□   전국 대부분의 단설 유치원에 보건업무를 전담하는 전문 인력이 배치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당, 정읍·고창)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단설 유치원 보건인력 배치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40개의 원아 200명 이상 대형 공립 유치원 중 2개원을 제외한 38곳에서 보건교사, 간호사 등 보건업무를 전담하는 인력이 단 한명도 배치되어 있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

 

□   자료에 따르면 현재 전국 351개의 공립 단설 유치원 중 보건 전문 인력이 배치곳은 41개소에 불구하고, 이를 비율로 환산하면 11.6%10곳 중 1곳 정도에만 배치되어 있는 상황이다.

 

□   보건 전문 인력이 배치된 41곳은 모두 광주광역시와 세종특별시에 위치한 유치원으로, 광주에 위치한 10개의 단설 유치원에 각 1명씩 보건교사가 31개의 단설 유치원이 위치한 세종시에는 유치원 별로 간호사가 배치되어 있었다.

 

□   광주와 세종시를 제외한 나머지 시·도의 단설 유치원에는 보건업무를 담당할 전문 인력이 한명도 배치되어 있지 않았다. 가장 많은 76개의 단설 유치원이 있는 경기도의 경우도 보건교사, 간호사 등이 전무했다.

 

□   특히, 원아 200명 이상의 대규모 단설 유치원의 경우 전국 40개의 유치원 중 광주와 세종시의 유치원 2곳을 제외하고는 보건인력이 배치된 곳이 단 한 곳도 없었으며, 학급 수가 15개 이상인 대형 단설 유치원의 경우 9곳 모두 보건 업무 전문 인력이 배치되어 있지 않았다.

 

□   현행 유아교육법 제20조에 따라 유치원에는 간호사 또는 간호조무사 등을 배치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음에도, 대부분 단설 유치원에서는 인력과 비용을 문제 삼아 보건 전문 인력 대신 원장 또는 교원 등이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 이는 결국 안전사고가 발생하였을 때 가장 중요한 초기대응이나 질병 예방 등에 있어서 부족함을 드러낼 수밖에 없음을 의미한다.

 

□   또한 각 초등학교에 부속된 병설 유치원의 경우에는 학교에 소속된 보건교사가 담당 업무를 병행 하고 있지만, 한 명의 보건교사가 학교와 유치원까지 동시에 관리하기는 여의치 않은 것이 현실이다.

 

□   이에 유성엽 위원장은 해마다 유치원 관련 안전사고가 7,700여건이나 발생하는 상황에서 보건 담당 인력이 전무하다보니, 현장에서 적절한 의료조치를 취하거나 위급상황에 대처하는데 어려움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하며, “특히 유치원 안전사고의 90% 이상이 유치원 내에서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관리 할 수 있는 원내 전문 인력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그러면서 유 위원장은 유치원 보건 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시·도 교육청 차원에서 전문 보건 인력 확충에 필요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 했다.

 

         20171011 보도자료(원아 200명 이상 대형 공립 유치원, 보건 전문 인력 전무) -수정.hwp

         20171011 보도자료(원아 200명 이상 대형 공립 유치원, 보건 전문 인력 전무) -수정.pdf

 

Posted by 유성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