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교문위원장,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재발방지를 위한 토론회 개최

- 42610,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 국회 교문위-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공동 주최

- 유 위원장,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으로 진정한 문화강국 만들어야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규명 활동을 정리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린다.

 

□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민주평화당, 정읍고창)426,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국회 교문위(유성엽, 김한정, 노웅래, 박경미, 오영훈, 장정숙, 조승래)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공동주최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재발방지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이 날 토론회에는 현재까지 진행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 진상규명 활동을 살펴보고, 이에 따른 후속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 개선책의 일환으로 문화권의 헌법 개정 의제 포함의 필요성과 문화예술관련 법률 및 연관법률의 개정 사항 등이 제시될 예정이다.

 

□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되는 토론회에는 송경동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총괄간사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규명의 현재와 후속대책을 주제로, 오동석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재발방지를 위한 법제도 개선 방안을 주제로 기조 발제에 나선다. 기조발제 이후에는 하주희 변호사, 노순택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박소현 서울과학기술대 교수, 이영열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정책관이 참여한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   주최에 나선 유성엽 위원장은 지난 정부에서 발생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은 그 자체로도 충격적이었을 뿐만 아니라 헌정사에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는 측면에서 국민적 분노를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이제는 문화융성이라는 허울 속에 병들어갔던 우리 문화예술계의 상처와 아픔을 극복하고, 새로운 내일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   그러면서 이번 토론회는 다시는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시스템을 점검하고, 개선책을 마련하기 위해 준비되었다면서, “토론회를 기점으로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살려 대한민국을 진정한 문화강국으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20180425 보도자료(유성엽 교문위원장,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재발방지를 위한 토론회 개최)-수정.hwp

          20180425 보도자료(유성엽 교문위원장,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재발방지를 위한 토론회 개최)-수정.pdf

Posted by 유성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