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농민혁명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본 궤도

- 문화재위원회, ‘동학농민혁명·4.19혁명 기록물최종 후보 선정 -

- “동학농민혁명의 정신과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세계사적으로 평가받는 기회 될 것” -

 

□   동학농민혁명 기록물이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향해 본 궤도에 올라섰다.

 

□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는 지난 27일 세계유산분과 회의를 개최하고 2018년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아태지역목록 최종 후보로 동학농민혁명·4.19혁명 기록물을 선정했다.

 

     - 앞서 문화재청은 세계기록유산·아태지역목록 등재신청대상 기록물을 공모한 바 있으며, 15건이 응모한 가운데 동학농민혁명기록물‘4·19혁명 기념물 선정되었다.

 

    -  세계기록유산은 인류의 소중한 기록유산을 보존하고 활용하기 위해 사회·문화적으로 가치가 높은 기록물을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국제자문위원회의 심의, 선정하며 1997년부터 2년마다 지정되고 있다.

 

    -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우리 기록물은 훈민정음’, ‘조선왕조실록’, ‘동의보감’, ‘난중일기등이 있다.

 

□   최종 후보로 선정된 두 기록물은 우리나라를 대표해 내년 3월 등재심의신청서가 제출되고, 2019년 유네스코 국제자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20년 등재될 예정이.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성엽 위원장은 그 동안 동학농민혁명 정신의 선양을 위해 관련법 제정 등 다양한 의정활동 노력을 경주해 왔다고 과정을 설명하며,

 

    -  “이번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세계사적으로 유일무이한 반봉건·반부패·반외세동시에 기치로 내건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을 세계에 알리고 역사적 의의를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는 계기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 아울러 “2020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최종 등재될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170628보도자료(동학농민혁명 기록물, 세계기록유산등재본궤도).hwp

170628보도자료(동학농민혁명 기록물, 세계기록유산등재본궤도).pdf

Posted by 유성엽

댓글을 달아 주세요